장염이 오심 넋두리

3주 전부터 속이 메스껍기 시작. 딱 지난 여름 여행 다녀와서 증상이랑 똑같다. 속이 매우 불편하다. 위장에 문제가 생긴 것 같았다. 근데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다. 설 연휴가 시작되고 본가에 가서 이것저것 쳐묵쳐묵. 물론 속이 불편해 예전만큼 흡입하진 않았으나 그래도 평소보단 많이 먹었다. 그랬더니 언제부턴가 아랫배도 사르르. 근데 나오는건 없고 그냥 사르르.
연휴 끝나고 집에 와서도 역시 비슷했는데 출근하고 나서 화장실 완전 들락거리다가 겨우 병원에 갔다. 의사 선생님께서 배 여기저기를 누르고 청진기로 들어보시더니 위장과 장에 염증이 생겼다고. 음식물 섭취로 인한 거라고 하시는데 대체 뭐가????
암튼 약 받아서 오는 길에 죽 집에 들러 야채죽, 굴죽 하나씩 사 와서 거의 사흘을 죽을 먹음. 사 온 죽이 떨어져서 또 내가 죽을 쒀서 먹기도 하고.... 으. 물려 ㅠㅠㅠㅠ 근데 속이 좀 나아지는 건 같음. 그래서 그랬는지 갑자기 터져서 집에서 가져온 약과랑 초코하임이랑 몇 개 막 뜯어서 뭐에 홀린듯 먹어버림....... 그러다가 다시 저녁에 토할것 같이 울렁울렁 메슥메슥

지금은 화장실은 안가는데(아랫배 OK) 속이 아직도 불편하다(윗배 곤란)
약은 내일 아침만 먹으면 땡인데 병원에 또 가봐야 하는 것일까. 이래가지고는 화요일에 회식도 가기 싫다. 그냥 내일 출근해서 화장실만 좀 안가면 좋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